문헌비고는 세상의 등불(대륙백제설 편) 반테러 동양사


역시 식민강단 두령의 한분인 석님이 제기하셨던 문제이다. 그 후에 어찌 되었는지 알 길이 묘연하므로 여기에 말린 쑥같은 글이나마 적어두는 것이다.



<<문헌비고>> 에 백제의 대륙(....)영토 소유의 증거가 나와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다.

역시나 상고하건대, 이 또한 단재가 <<조선상고사>> 에서 살포한 떡밥이다. 대체로 앞서 이야기한 <<만주원류고>> 의 떡밥과 이 <<문헌비고>>의 떡밥은 붙어 다니는데, 그것은 이미 저 <<조선상고사>> 의 7편 2장 4절에서 두 이야기가 함께 나왔기 때문이다.


조선 역대 이래로 바다를 건너 영토를 둔 자는, 오직 백제의 근구수왕과 동성대왕의 양대(兩代)이다.

동성대왕때는 근구수 때보다 더욱 광대하였던 고로, <구당서> 백제전에 백제 지리를 기하여 가로되, "西渡海 至越州 北渡海 至高麗 南渡海 至倭" 라고 한 바, "월주" 는 금(今) 회계(會稽)니, 회계 부근이 모두 백제의 소유이었나니, <문헌비고> 에 "월왕 구천의 고도를 환(環)한 수천리가 다 백제지(百濟地)라 함이 이를 가리킨 것이요, "고려" 는 당인이 고구려를 칭한 명사니, 고구려의 국경인 요수 이서(以西)-금(今) 봉천 서부가 다 백제의 소유이었나니.


그러나 정작 그 <<문헌비고>> 에는....


                     <**O록불님의 원호로 국가전자도서관을 해킹하여 납치. 증보문헌비고 여지고2에서.>


越州 越王句踐所都 會稽山陰之地 唐時爲 越州


......무려 주석(註釋)이었던 것이다... 게다가 臣謹按-(신(臣)이 삼가 살피건대...) 하고 시작하는 대목에서 신경준이 요서, 월주 경략의 사실성을 입증하기 위해 동원한 근거는 다름아닌 <<삼국사기>> 열전에 나오는 최치원 발언이다. (아앍 채호님!!!)


이제 보시다시피, <<문헌비고>> 에는 백제의 해외 영토 보유를 입증하는 독립적인 사료같은 것은 전혀 수록되어 있지 않다. 신비의 사료는 없다. 엄밀히 말하자면 단재의 인용도 잘못되었다. 단재는 이런 종류의 기록을 인용할때 원체 그다지 정밀하지 못하다. 그것은 <<조선상고사>> 를 사서(史書)의 원문과 대조해서 읽어본 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문제점일 것이다.


<<문헌비고>> 에서 월왕 구천의.... 라고 운을 떼며 그것이 백제의 해외 영토 보유의 증거라고 말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 굳이 의미를 찾자면, 그 말을 하는 사람이 지금 ctrl+c, v 를 하고 있음을 뜻할 따름이다.





****보이지 않는것을 잘도 보는 민족 꿈나무들의 싱그러운 모습.







핑백

  • 11th fear : 용어에 대하여- 대륙백제설 2008-10-15 23:12:21 #

    ... "대륙백제설" 을 구별하고자 하는 움직임이 있고, 나 역시 부분적으로는 그러한 태도를 가지고는 있으나(http://shaw.egloos.com/1716927, http://shaw.egloos.com/1716959), 이것이 "반드시" 구별해야 하는 용어들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대체적으로는 《송서》유형의 사료로부터 취재하여 백제의 요서 진출 가능성을 ... more

덧글

  • 한단인 2008/02/24 20:09 # 답글

    ㅠㅠ 저는 게을러서 소싯적에 원문 확인할 생각을 전혀 안해봤어요. 엉엉~ 그래서 대륙빠나 환빠에 쉽게 홀렸죠. 엉엉
  • 파파울프 2008/02/24 20:15 # 답글

    이런!! 식민 사관의 개 물러가삼!!! 저 문헌비고는 사실 일제 연간 조직적 모략에 의해 변질된 사서임. 따라서 증거능력이 없삼! 대륙 백제는 영원하삼!!!

    ...크크 ^^
  • 초록불 2008/02/24 20:26 # 답글

    성공적으로 원하는 구절을 찾아내셨으니 다행입니다. 그나저나 파파울프님... 아는 분들은 괜찮지만 모르는 분이 보러왔다가 위 댓글을 보면 테러하러 파파울프님 블로그에 찾아갈 겁니다.
  • 초록불 2008/02/24 20:27 # 답글

    참, 이 글과 앞의 글은 제 인덱스에 포함시켜 놓겠습니다...^^;;
  • 운다인시언 2008/02/24 21:56 # 답글

    요즘은 역사에 관한 것을 뒤져보면 저런 자료가 많지요;;
  • Shaw 2008/02/24 23:00 # 답글

    한단인님/ 아마 그게 일반적일겁니다. 언제 한번 졸렬한 글을 써 보겠습니다.

    파파울프님/ 어허 현재 역갤 최고의 승리 전문가인 배달의후손조차 인정한 문헌비고를 비하하시다니!!

    초록불님/ 헉... 이런 글이 인덱스에 들어가도 될지요. "그들" 은 "월왕 구천 얘기가 주석에 나오는게 어쨋다는 것이셈?" 이라고 할텐데요...

    운다인시언님/ 어차피 재야사학이란게 다 저런 것들이라서요.
  • 야스페르츠 2008/02/25 00:21 # 답글

    흐미... 이것도 결국 베껴쓰기의 연장이로군요... 대륙백제 지못미 ▶.◀ ㅋ
  • Shaw 2008/02/25 02:22 # 답글

    야스페르츠님/ 출처를 명기하는것은 학술활동의 기본 중 하나인데, 이게 지켜지지 않는 경우가 많지요. 아마 여러가지 심리적인 원인이 있을 것 같습니다.
  • 악질식민빠 2008/02/25 12:05 # 답글

    아냐! 나의 단재쨩은 그렇지 않아!
  • Shaw 2008/02/26 15:26 # 답글

    악질식민빠님/ 우리 단재님하는 누구의 소유물이 아니라능... 우리 함께 바라만 보자능...
  • 라디오 2008/05/22 08:56 # 답글

    會稽 山陰之地

    "고구려의 국경인 요수 이서(以西)-금(今) 봉천 서부가 다 백제의 소유이었나니."

    생각해 볼 구절이군.

    단재는 대단하군.
  • mimesis 2008/09/13 15:19 # 삭제 답글

    문헌비고에 주석이라 가치가 없거나 무의미하다면 사기의 주석의 비율은 어떻게 받아들여야 되는지....

    흑치상지나 광서자치구등의 유습등은 어떻게 생각해야 하고, 최치원의 말은 '거짓'이다라고 결론내리면 되는 것인가요?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알고 싶네요.
  • Shaw 2008/09/13 20:16 #

    제가 보기에는 이 글 자체를 잘못 이해하신 것 같습니다. 흑치상지나 광시 문제에 대해서는, 아마도 이미 알고 계시리라 생각합니다만, 네이버 지식in 에 글을 여러 차례 썼으니 찾아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 라디오 2009/01/24 12:46 # 답글

    단재는 역시 예리해요.

    백제의 땅은 봉천 이서에 있었다는... 역시 문헌을 찾아서 읽어 봐야 하죠.

    문헌비고라.. 이 구절을 깊이 있게 연구해 봐야겠군요.
  • 베리타스 2010/05/09 18:51 # 답글

    이건... 그야말로 완벽한 되먹임이군요. 최치원이 청 학자들에게 소스를 제공하고, 단재는 그 청 학자들에게 다시 소스를 제공받고...

    채호형...ㅠㅠㅠㅠㅠㅠㅠㅠ
  • 짱께는그만 2010/10/23 17:34 # 답글

    중국 25사 중 송서,양서등의 기록에 의하면 대륙백제에 대한 언급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동성왕 무덤도 산둥반도에 있다고 언급되어 있습ㄴ디다
    그리고 강시단야라는 표현대로 백제를 침공한 북위의 군대가 대파되었다고 기술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어쩌죠? 유목민족의 나라인 북위가 기병대를 함선에 승선시키고 그것도 수십만이나 군대를 보내
    백제를 침공한다는 것이 흡사 열대 섬나라 사람들이 그지역에서 많이 생산되는 모피코트를 주로 입고 산다고
    하는것과 비슷한(박지원과 박지만이 서로 친척이라는 우스게소리보다 더 웃긴)소리같습니다.
    편한대로 그건 일고의 가치가없는 환빠의 헛소리 라는 저질멘트 말고 납득이 가게끔 누가 답변해주세요.
  • Shaw 2010/10/23 18:33 #

    이미 여러 곳에서 회답이 이루어진 의문들로 생각됩니다. 우연인지 모르겠습니다만, 근래에 백제의 해외영토 보유설에 대해서는 제가 종종 방문하는 다른 사이트들에서도 이야기가 수차 나왔습니다. 인터넷에서 역사 얘기 한다면 한번씩들은 가 보는 곳이므로 굳이 어디 어디라고 적시할 필요는 없을 것 같으며, 어쩌면 이미 보셨을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 ㅇㅇ 2015/04/03 02:39 # 삭제 답글

    안녕하세요.
    요서경략설을 증명할만한 유물이 없다고 알고 있었는데 최근 1차 사료가 있다는 말을 들어서 말입니다
    그것도 금석문이라고 하더군요
    난원경 묘지문인데(http://m.blog.daum.net/see1357/8350721) 요에서 달솔이라는 백제 벼슬을 지냈다는 말입니다
    (高/曾)祖珇, 仕遼爲達率. 亦猶今宗正卿焉.
    (고 또는 증)조인 난조(難珇)는 요(遼) 지역에서 벼슬하여 지위가 달솔(達率)에 이르렀다. 지금의 종정경(宗正卿)에 해당한다.
    한국인 교수는 요를 한반도 내 지명으로 봤고, 중국인 교수는 요서경략 기록에 맞추어 요서로 보더군요.
    북위와 백제의 전쟁은 한반도 내에서 일어난 것으로 믿고 백제가 바다 건너 북위를 침략했다 이런 소리 하는 사람들 보면 미친놈 취급했는데 한국인도 아닌 중국의 사회과학원 교수가 저런 주장을 하니 기분이 묘해집니다 -_-
    (https://mirror.enha.kr/wiki/%EB%82%9C%EB%A3%A8)
    난원경 묘지명의 해석에 대해서도 포스팅 해 주실 수 없을까요
  • Shaw 2015/04/04 16:01 #

    저는 이문기 선생님 논지가 맞다고 생각합니다. 난원경 묘지명은 요서경략설의 증거가 되지 않습니다. 경북사학에 나갔던 논문을 읽으시면 제 비루한 해설은 필요치 않으실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